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주세요! 주요 사회 쟁점에 대한 기사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하는 토론 모임과 집회 등 활동 소식을 알려드려요!

마르크스주의로 세상보기 전쟁과 위험한 세계

이스라엘의 전쟁 거짓말을 믿지 마라

10월 7일 상황에 대한 이스라엘의 설명을 믿어서는 안 된다

이스라엘 정부의 공식 발표에서 나오는 말은 하나도 믿어서는 안 된다. 10월 7일에 정확히 무슨 일들이 벌어졌는지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지난주 이스라엘 유력 일간지 〈하레츠〉는, 10월 7일에 ‘노바’ 음악 축제에서 사망한 사람들에 대해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경찰 소식통에 따르면, 라마트 다비드 기지에서 출발해 현장에 도착한 이스라엘군 전투 헬리콥터가 테러리스트들에게 사격을 가했고 그 과정에서 축제 참가자 몇 명도 피격된 것으로 보인다고 사건 조사로 밝혀졌다.”

하마스가 아니라 이스라엘군이 축제 참가자들을 죽였다ⓒ출처 Palestinian Chronicle

이를 두고 〈하레츠〉 칼럼니스트 기디언 레비는 10월 7일 이스라엘 정부의 행동을 “전례 없는 대실패”라고 규정했다.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수사할 것이 매우 많은데 말이다. 의문점과 의혹이 정말 많다. 군과 경찰 모두 전에 없던 행동을 하고 있다.” 레비가 알자지라에 한 말이다.

이스라엘 신문 〈예디오트 아하로노트〉의 한 기사에서는 더 많은 의혹을 제기했다. “헬기 조종사들은 점령 지역의 전초 기지와 정착촌에서 누가 테러리스트고 누가 이스라엘 군인 혹은 민간인인지 구별하기가 지극히 어렵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스라엘은 지하 터널에 대한 거짓말을 묻으려 한다

이스라엘은 알시파 병원에 “하마스 군사 시설”이 있다는 새빨간 거짓말을 지어내고 있다.

지난 일요일 이스라엘은 알시파 병원 지하 10미터 아래에 총연장 55미터에 이르는 지하 터널이 있다고 발표했다.

가자 지구 보건부 장관 무니르 알부르시는 이스라엘 측 발표가 “순전한 거짓말”이라고 일축했다. “저들은 병원에 8일 동안 있었지만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했다.”

몇 주 전 이스라엘과 미국은 병원 지하에 하마스 지휘부가 있다는 혐의를 제기했다.

이는 병원, 의료진, 환자, 피란민을 표적 공격한 범죄 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한 주장이었다.

10월 28일 이스라엘군은 여러 층으로 된 복잡한 지휘 센터로 이어지는 대규모 지하 터널망을 시각화한 애니메이션 영상도 공개했다.

11월 14일에는 알시파 병원이 하마스 군사 기지로 사용되고 있다는 게시물을 SNS에 게시했다.

그다음 날 이스라엘군은 별다른 설명 없이 이 게시물을 삭제하고는 편집된 버전을 재게재했다.

BBC와 CNN이 보도한 텔레비전 영상에서는 앞뒤가 안 맞는 점들이 더 드러났다. 당시 이스라엘군은 기자들을 알시파 병원 내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실로 데려갔다. 이 언론들의 보도 영상에는 AK-47 소총이 두 정이 찍혀 있다. 그러나 이스라엘군이 처음 공유한 영상에는 소총이 한 정뿐이었다.

11월 8일 알자지라 뉴스는 가자 지구 내 카타르 병원 아래 하마스 지하 터널이 있다는 이스라엘 측 주장을 반박했다. 이스라엘이 지하 터널 입구라고 주장하는 구멍이 사실 저수 시스템의 일부임이 인공위성 이미지와 사진으로 밝혀졌다.

 

출처: 이스라엘의 전쟁 거짓말을 믿지 마라, 〈노동자 연대〉

마르크스주의로 세상보기 목록 전쟁과 위험한 세계 목록